국제로타리

세계를 연결하는 자원봉사자 네트워크
국제로타리3740지구

한국장학문화재단

클럽봉사, 직업봉사, 사회봉사, 국제봉사의 4개 부문을 통해 봉사의 이상을 생각하고 실천해 보는 과정에서 인간의 참된 행복을 찾아보자는 로타리클럽 운동은 1927년 11월 10일 처음으로 한국에 들어와서 해를 거듭할수록 그 뿌리를 튼튼히 하였으며 발전의 여건을 갖추어짐에 따라 넓게 뻗어나가 클럽 수, 회원 수가 확대일로를 밝았을 뿐만아니라 그 활동의 내용도 점차 충실해져가고 있다.

그러나 원래가 각 로타리클럽이 독자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인데다가 팽창에 따른 지구의 분립이 실현됨에 따라 국내에서도 지구를 달리하는 클럽 간 또는 회원 간의 유대에 있어 밀도를 결하게 되는 경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여기에서 국내 로타리안이 단일사업을 통해 구심점을 찾아내고 그것을 위해 합심 협력하는 활동을 통해서 유대강화와 상호격려의 효과거양을 기하는 것이 소망스럽게 되었다.

이런 상황 아래서 우리들에게 직접적인 시사가 되었고 강한 자극을 주는 것이 있었다. 즉 전 세계 로타리가 국제로타리 재단을 통해서 세계적 규모로, 일본의 로타리가 미산기념장학회를 통해서 국내적 규모로 각각 장학이라는 단일목표사업을 내세우고 그것을 통한 유대강화를 꾀하고 있는 전례가 그것이었다. 그래서 1970년 10월 17일 국제로타리 375지구 제 10연차지구대회에서 『장학재단설립의 건』이 춘천로타리클럽 최정헌에 의하여 제안되어 만장일치로 가결되었고 익년인 1971년 10월 9일 국제로타리 375지구 제11연차, 국제로타리 377지구 제 1년차 합동지구대회에서 전년도의 결의를 재확인하고 설립발기인의 지명을 요청하는 결의안이 한양로타리클럽 박동규로부터 제의되어 역시 만장일치로 가결을 보았다.

한편 이 결의에 대하여 국제로타리 376지구 박정관 당시총재(1971-1972)도 적극찬동 참가함으로써 전국적인 규모의 운동으로 전개하게 되었다. 이대회에서 위임을 받은 발기인들은 수차에 걸친 회합을 거쳐 1971년 11월 25일 정관 및 세척을 확정 짓고 임원을 선임함으로써 『한국로타리장학문화재단』은 발족을 보게 되었다.

이 재단의 목적은 정관 제1조에 명시되어 있는 바와 같이 로타리정신에 입각하여 대한민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의 양성과 문화사업의 조성에 두고 있다. 전기한 국제로타리재단은 장학생의 국제간의 교류에 주안점을 두고 있고 미산장학회는 일본 국내대학에 취학하고 있는 아세아지구 출신의 외국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또한 두 기관에서는 매년 거출되는 금액을 거의 그해 사업에 사용하고 있다.

이에 반하여 한국로타리 장학문화재단은 그 사업의 지속성을 먼저 확보하기 위하여 기반구축에 중점을 두어 모든 거금을 일단 기금으로 적립하고 그 기금에서 생기는 과실로써 사업 전개하되 우선 국내 영재의 양성에 첫 목표를 두고 국내 학생에 대한 장학금 지급에서부터 착수토록 하였다. 그러나 국내로타리 안의 본 재단에 대한 참여의도가 높아지고 어느 정도의 기금이 마련되면 구 후에 있어서는 기부금 또는 거금의 성격에 따라 기금에의 편입과 당년 사업비에의 충당으로 구분하는 동시에 그 사업의 내용도 정관의 규정에 따라 확대하도록 할 것이다.

이와 같이 본 재단은 대내부적으로는 그것에 참여하는 로타리클럽 또는 로타리안에 대해 거국적인 구심점이 되는 동시에 대형적인 봉사에의 참여기회를 얻게 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고 대외부적으로는 참여자 즉 로타리안의 수와 질 양면에서 볼 때 우리나라에서는 촉망되는 새 장학문화사업체의 출현을 보게 되었으며 따라서 그것의 본격적인 활동에서는 많은 효과가 또한 기대된다고 하겠다. (1971.11.25)